YTN

잠수교 수위 다시 상승...서울 도로 17곳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등 수도권 다시 비…잠수교 여전히 통행 제한
서울·경기 남부 중심으로 시간당 30~40mm 비 예보
잠수교 수위 7.8m…다리 완전히 잠기는 6.5m 여전히 넘겨
잠수교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 미치는 팔당댐에서 방류 작업
[앵커]
서울과 경기남부 등 수도권에 시간당 30~40mm의 비가 내리며 잠수교 수위도 점차 오르고 있습니다.

주요 도로 통행은 재개됐지만, 잠수교와 시내 도로 17곳은 여전히 운행이 제한돼 출근 전 미리 도로 상황을 확인해야 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성재 기자!

[기자]
네, 서울 반포동 잠수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잠수교는 아직도 통행이 안 되나요?

[기자]
네, 서울 반포동 일대는 굵은 비가 내렸다가 잠시 소강 상태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잠수교는 여전히 물에 잠겼는데요.

주변 공원은 공원이었던 걸 모를 만큼 물이 차 있는 상황입니다.

또, 용산 방향 표지판 정도가 차오른 물 위로 보이는 상황입니다.

오전 6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 남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40mm 강한 비가 예보됐는데요.

현재 잠수교 수위는 새벽 7.3m 수준에서 7.8m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어제 오전 9.7m까지 치솟은 것에 비해 낮아졌지만 다리가 완전히 잠기는 6.5m를 넘긴 수치입니다.

이 때문에 보행자는 물론, 차량도 통행할 수 없습니다.

잠수교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팔당댐에서도 여전히 방류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전 7시부터 팔당댐은 초당 9천7백 톤에서 6백 톤 늘어난 만삼백 톤 물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다만, 잠수교와 함께 통행이 제한됐던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동작대교 양방향은 어젯밤 9시 45분을 기준으로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하지만 서울 시내 도로 17곳은 도로 침수로 교통 통제가 여전합니다.

당산나들목 양방향, 개화나들목 개화육갑문 등이 모두 양방향 통제 중입니다.

노들로 여의상류~한강대교, 양재천로 양재천교~영동1교 양방향도 차량 통행이 어렵습니다.

또, 올림픽대로 여의 상류, 하류 나들목 부근이 배수 불량으로 도로가 통제되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출근 시간이 되면서 정체되는 구간도 보입니다.

올림픽대로 한남 남단, 한강 남단 등과 강변북로 동호 북단, 한남 북단 등이 시속 10~20km대 수준으로 정체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수도권은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비로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구멍이 뚫린 도로도 있으니 출근길 조심해야겠습니다.

강우 상황에 따라 운행 통제 구간이 늘어날 걸 대비해 출근 전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 등을 확인하셔야겠습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