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8명 목숨 앗아간 우면산에서 '토사 흘러내림'...출입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우면산 등산로 앞에 설치된 ’출입금지’ 표지판
등산로 곳곳에 흘러내린 토사·잔해물 쌓여 ’쑥대밭’
제보 영상 통해서도 등산로 곳곳 토사 뒤덮인 모습 확인
[앵커]
서울 서초구 우면산에서 토사가 아래로 흘러 나무가 뽑히고 등산로가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면산에서는 지난 2011년 산사태가 일어나 18명이 숨진 적이 있어 긴장이 더 커지고 있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 서초구 우면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제가 나와 있는 곳은 우면산 등산로 출입구 쪽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출입금지를 알리는 선이 등산로 입구에 설치됐는데요.

앞서 오후 3시쯤만 해도 자유로운 통행이 가능했는데 비가 거세지면서 변화가 생겼습니다.

출입이 통제되기 전 저희 취재진이 우면산 등산로 곳곳을 살펴봤는데요.

무너져내린 계곡의 모습과 뿌리째 뽑힌 아름드리 나무의 모습, 물에 휩쓸린 목재 구조물 등을 볼 수 있었습니다.

YTN을 통해서 관련 제보 영상도 계속 들어오고 있는데요.

영상에서도 나무가 뿌리째 뽑혀 나간 모습, 등산로 곳곳이 토사에 뒤덮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서초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등산로 둘레길을 통해 계곡 쪽 물과 토사가 계속 내려오고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도로나 인가를 덮친 사례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2011년 18명의 목숨을 앗아간 우면산 산사태를 겪으면서 소규모 댐을 산 곳곳에 세웠는데 이후 댐이 무너지거나 산사태가 발생해 도심을 덮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우면산 주변 주민들은 아직 지난 2011년의 악몽을 기억하고 있는데요.

이후로도 수도권 지역에 많은 비가 예보된 만큼 산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서울 서초구 우면산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