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재유행, 이르면 이번 주 정점..."엔데믹 멀지 않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월요일 기준으로 17주 만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재유행은 이르면 이번 주 정점을 기록할 전망인데, 고위험군 관리만 잘 되면 엔데믹이 멀지 않았다는 전문가 진단도 나왔습니다.

사회2부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엔데믹이 멀지 않았다는 발언이 나왔는데 어떤 뜻입니까?

[기자]
코로나19의 위험도가 떨어져, 계절독감 같은 풍토병 수준이 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의 발언인데요,

비록 지금은 코로나 유행이 계속되고 있지만, 고위험군을 철저히 보호하면 엔데믹이나 독감 수준으로 위험성을 낮추는 시기가 멀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위원장이 주목한 근거는 코로나 치명률인데요.

오미크론 변이 유행 이후 치명률이 0.06%로 떨어진 데 이어서, 최근엔 0.04%까지 낮아졌다는 조사도 나오면서, 독감 치명률에 다가갈 수 있다고 본 겁니다.

위중증 피해 방지 차원에서 오늘부터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이부실드'의 투약도 시작됐습니다.

이부실드는 기존 백신이 잘 듣지 않거나 백신을 맞기 힘든 면역 저하자들에게 처방되는데 중증화를 막는 게 목적입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없어야 맞을 수 있고, 감염 예방 효과는 최소 6개월간 지속하는 거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코로나 재유행은 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고요?

[기자]
네, 이르면 이번 주 정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 5천292명으로, 전주보다 만 명 정도 늘었는데

방역 당국은 증가 폭이 계속 줄고 있어 이르면 이번 주, 늦어도 다음 주에는 정점을 기록할 거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위중증과 사망자는 이말 말까지 계속 늘어날 전망인데요.

오늘 위중증 환자는 27명 늘어난 324명으로 83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고,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역시 40.3%로 높아졌습니다.

재택치료자는 60만 명에 육박합니다.

신규 사망자는 29명으로 치명률은 0.12%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