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시간 만에 물에 잠긴 마을..."비 올 때마다 침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천 영종도에는 비만 오면 침수되는 마을이 있어서 주민들이 매년 큰 고통을 겪고 있는데요.

오늘 많은 비가 내리자마자 어김없이 또 침수 피해가 났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는데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인천 중산동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도 집중호우 한 시간 만에 물바다가 됐다고 하는데요.

현장 상황 설명해주시죠.

[기자]
순식간에 마을이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저쪽 편으로 보이는 농지 지대가 높게 형성되면서 낮은 곳으로 물이 흘러들어오고 있습니다.

제가 올 때까지만 해도 바로 이곳이 배수구였는데요

지금은 온데간데없고 배수되는 낌새도 보이지 않습니다.

상습 침수 피해를 겪는 집을 들어가 보겠습니다.

거의 허리춤까지 물이 들어찼는데요.

깨진 장독대에 부서진 가구, 빨래건조대가 널브러져 있고 나뭇가지와 재활용쓰레기가 둥둥 떠다닙니다.

집 안까지 매번 물에 잠기다 보니 주민들은 다른 거처로 대피했는데요.

소방당국과 구청에서 배수지원을 와도 집중 호우만 오면 이렇게 되고 있습니다.

관할 구청은 근처 농지들이 배수정비를 제대로 하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고발 또는 시정 요구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인천 중산동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