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우리에게 광화문은?...집회 심사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정말 오랜만에 보는 화면입니다.

이 자리에 있었거나 이 모습을 추억하신다면 최소 30대이십니다.

2002년 월드컵 때 광화문 광장입니다.

모두 붉은색 옷을 입고 수십만 명의 환호성이 퍼졌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우리 기억에 광화문은 행복한 곳이었습니다.

늘 웃음만 있었던 건 아닙니다.

2008년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집회가 있었고, 2011년엔 대학생들이 모여 반값 등록금을 외치기도 했습니다.

6년 전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촛불이 타올랐습니다.

'넓은 공간' 그 이상의 의미가 있는 곳입니다.

어린이들에겐 이런 의미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지난 주말 모습입니다.

아이들의 노는 모습이 보는 사람도 즐겁게 만들죠.

광화문 광장이 새 단장을 마치고 문을 열었습니다.

훨씬 넓어져서 평가는 좋은데 논란이 하나 생겼습니다.

서울시가 집회를 엄격하게 심사하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시민들의 인터뷰 들어보시고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박정빈 / 서울 이문동 (지난 6일) : (공원의) 취지가 시민들이 쉴 공간을 마련하는 거면 당연히 집회를 금지하는 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집회하는 동안 시민들이 이곳을 사용할 수 없잖아요.]

[황재연 / 서울 목동 (지난 6일) : 저는 차도를 막으면서 시위와 집회를 더 많이 할 줄 알았는데 이를 막아서 아쉽습니다. (집회는) 시민의 당연한 권리라고 생각하는데 이걸 왜 강제적으로 막는지 싶습니다.]



YTN 박상연 (syeon8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