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5km 수영에 123층 계단 오르기...이색 철인 2종 경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1.5km를 수영하고 123층짜리 고층 건물을 걸어 올라가는 이색 스포츠 대회가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저마다의 열정으로 무덥고 습한 여름 날씨를 이겨냈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호루라기 소리가 울리고 사람들의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소리에 맞춰 물 안으로 뛰어드는 사람들.

모두 철인 2종 경기 참가자들입니다.

석촌호수 주변은 이른 아침부터 수영 경기 참가자들과 이들을 응원하려는 시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김성은 / 서울 청담동 : 동호회 친구들이 여기 이렇게 대회에 나오게 돼서 응원하러 왔고. 물도 너무 깨끗하고 충분히 경기할 수 있는 그런 조건인 거 같아요. 다음에 하면 저도 참여하고 싶습니다.]

무사히 1.5km 길이의 호수를 건너 물 밖으로 나오면 더 큰 산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고층 타워의 123개 층, 2,917개의 계단을 올라야 비로소 완주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미처 숨 돌릴 새도 없이 계단을 뛰어오르던 참가자들은 한 시간쯤 뒤에야 꼭대기 층에서 모습을 드러냅니다.

장애를 딛고 완주에 성공한 참가자는 누구보다 값진 승리를 만끽했고,

[이주영 / '하지 절단' 참가자 : 제가 두 발로 뛰어본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처음으로 두 발로 대회에서 뭔가에 의지하지 않고 처음으로 두 발로 뛴 거라서 더 뜻깊은 것 같습니다.]

함께 대회에 나선 모녀는 벌써 내년 대회 참석을 고대합니다.

[김명주·박현진 / '모녀' 참가자 : 엄마랑 같이하는 게 재밌어서 같이 하게 됐고요. 내년에도 개최한다면 참여할 예정이에요.]

절기상 입추지만 여전히 무덥고 습한 여름 날씨.

참가자들의 열정은 이보다 더 뜨거웠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