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멸종위기 토종 무궁화 '황근' 복원 성공...제주서 '활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내 유일한 '토종 무궁화'로 알려진 멸종위기 2급 황근이 성공적으로 복원됐습니다.

황근은 조만간 멸종위기종에서 해제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최대 황근 자생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리 포구입니다.

산책로를 따라 노란색 무궁화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냅니다.

무궁화속 식물 가운데 유일한 자생종인 멸종위기 2급 황근입니다.

꽃잎이 마치 노란 한지를 말아 놓은 듯 우아하며 기품이 넘칩니다.

꽃 중앙에 황금색 꽃술이 보물처럼 보인다 해서 보물주머니라는 별칭도 붙었습니다.

[장미경 / 제주 서귀포시 오조리 : 6, 7월에 꽃이 피면 산책하면서 보면 너무 아름다워요. 그래서 관광객들도 더 많이 있고 한 번 여기 와서 구경 좀 하세요]

따뜻한 기후를 선호하는 대표적인 염생식물인 황근은 제주와 전남 섬 지역에 널리 분포했습니다.

하지만 무분별한 해안 개발과 도로 건설로 자생지가 파괴되면서 1988년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습니다.

그러자 민관이 하나가 돼 황근 살리기에 나섰습니다.

2003년 한 민간단체가 황근 가로숫길 조성을 통한 복원 사업을 시작했고 2013년부터는 국립생물자원관을 중심으로 해안가와 송악산, 올레길 인근에 대규모 이식 작업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복원지에서도 자생지에 버금가는 유전적 건강성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조만간 황근을 멸종위기종에서 해제할 예정입니다.

[강재신 /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장 : 인공적으로 저희가 복원한 집단에서의 종자 결실률을 봐도요. 마치 자연 개체처럼 비슷한 결과를 보이거든요. 아울러 이 결과는 올해 환경부가 추진 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목록 개정을 위한 검토 자료로 제시됐고요.]

여름 제주 해안가를 황금색으로 수놓은 황근은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