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고 폐지안도 원점 재검토...'오락가락' 혼돈의 교육부

실시간 주요뉴스

교육부, 29일 자사고 유지·외고 폐지 방침 발표
대통령 ’다양한 학교’ 공약…외고만 폐지에 반발
5세 입학 이어 ’공약 폐기’ 반발…교육부 ’궁지’
교육정책 말 바꾸기 반복…정책 신뢰 추락 자초
[앵커]
교육부가 만 5세 초등학교 입학에 이어 외고 폐지안도 원점 재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충분한 고민 없는 일방적인 추진에 오락가락 정책 행보까지 더하면서, 스스로 신뢰도를 깎아내리고 있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순애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업무보고에서 외고는 폐지 또는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자사고는 두면서 왜 외고만 폐지하느냐는 질문에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박순애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외고·국제고 같은 경우에는 외고가 외국어만을 가르치는 특수목적은 ’지금은 세상이 조금 변했기 때문에 달라지지 않았나’ 해서 외고를 일반 교과특성화고로 전환을 하든지 아니면….]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대로 모든 특성화고가 존치될 거로 기대했던 학부모들은 실망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박순애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사퇴하라!

자율성과 다양성을 보장하겠다던 공약과도 다른 정책이라며 분노했습니다.

[최민정 /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장 : 과고, 영재고, 자사고 유지의 명분이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 자율성과 다양성 확보에 있다면 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위해서라도 외고·국제고의 존치 역시 보장되어야 한다.]

설익은 만 5세 초등학교 입학안으로 범 교육계와 학부모의 반대를 불러온 데 이어 지지층이던 외고·국제고 부모들까지 거리로 쏟아져 나온 상황.

궁지에 몰린 교육부는 이번에도 업무보고를 번복하고, 연말까지 원점 재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박순애 부총리가 백년지대계라는 교육 정책을 일방적으로 꺼낸 뒤 며칠 만에 말을 바꾸는 일이 반복되면서 정책 신뢰도 추락은 피할 수 없게 됐고, 취임한 지 한 달밖에 안 된 박 부총리의 향후 행보에도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