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7명 사상' 이천 상가건물 화재 합동감식..."3층 골프연습장에서 발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오전 경기 이천시에 있는 한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4층 투석 전문병원에 있던 환자와 간호사 등 5명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투석병원 바로 아래층에 있던 스크린골프장에서 공사 도중 화재가 난 거로 보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경기 이천시 관고동 상가건물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전에 화재가 발생해 이미 진화가 끝났을 텐데 지금 현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현재 이곳은 기존에 쳤던 경찰 통제선들은 모두 없어진 상태입니다.

소방 지휘차 등도 모두 철수했습니다.

통제됐던 도로도 모두 재개됐고, 현재는 건물 아래 탈출 과정에서 깨진 유리창 잔해만 남아 있습니다.

70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1차 합동감식을 진행한 결과, 철거 작업이 진행되던 3층 스크린골프장 1개 실에서만 불이 났다며 작업자 과실 등을 들여다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스크린 골프장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10시 20분쯤인데요.

화재로 인한 연기가 4층에 투석 전문 병원으로 확산하면서 건물 내부에 있던 47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42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망자는 모두 병원 안에 있던 사람들로, 환자 4명, 간호사 1명이었습니다.

환자 4명은 60대와 70대 각각 1명과 80대 2명으로 모두 고령자였습니다.

사망한 50대 간호사는 환자들이 대피하는 걸 돕다가 변을 당한 거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앵커]
인명피해가 상당히 컸는데 이유가 있는 겁니까?

[기자]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불을 껐지만 투석 병원 특성상 즉각 대피가 쉽지 않았던 게 피해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3층 화재로 4층 중앙통로에 연기가 가득 찼는데, 투석을 받고 있었거나 거동이 불편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환자들이 질식해 숨진 거로 파악됐습니다.

투석 중에는 팔목에 연결된 관이 빠지지 않아서 움직일 수가 없는데요.

이 때문에 일부는 가위로 관을 잘라 대피하기도 한 거로 알려졌습니다.

게다가 건물 규모가 크지 않아 탈출할 수 있는 출구가 중앙에 1곳뿐이었던 것도 피해를 키웠는데요,

이에 따라 미리 옥상으로 대피하거나 연기가 상대적으로 덜 퍼진 건물 다른 편에 있었던 사람들만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이천 관고동 화재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