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 이천 상가건물 화재...투석병원 5명 사망·44명 부상

실시간 주요뉴스

오전 10시 20분쯤 화재 발생…병원으로 연기 확산
병원 안에 있던 5명 사망…간호사도 포함
"간호사, 다른 환자 대피 돕느라 피하지 못한 듯"
3명 중상·41명 경상…다른 시설 3명도 연기 흡입
[앵커]
오늘 오전 경기 이천시에 있는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4층 투석 전문병원에 있던 환자와 간호사 5명이 숨졌습니다.

중상자 3명을 포함해 다치거나 연기를 흡입한 사람만 44명에 달하는 거로 파악됐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경기 이천시 관수동 상가건물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인명 피해가 상당히 큰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제 뒤로 보시듯 바로 이 건물 4층 병원의 유리창이 깨져 있는데요,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바로 아래층 스크린 골프장에서 화재가 나면서 연기가 위층으로 퍼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투석 전문인 해당 병원 안에는 입원 환자 33명과 직원 13명이 있었습니다.

내부 인원은 모두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5명이 결국 숨졌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4명은 입원 환자이고, 1명은 간호사인 거로 파악됐습니다,

이 간호사는 대피 시간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환자들을 돕다가 변을 당한 거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사망자 외 3명이 중상을 입었고, 41명이 연기를 마시는 등 경상을 입었습니다.

불이 난 4층 병원 밑에는 음식점과 사무실, 한의원, 스크린 골프장 등이 입주해 있는데요.

이들 시설에 있던 3명도 부상자에 포함됐습니다.

현재까지 모두 5차례 수색이 진행됐는데, 지금 건물 안에 남은 사람은 없는 상태입니다.

소방당국은 앞서 화재 발생 20분 만에 담당 소방서 인력 전체를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1시간 10분 만에 불을 껐는데요.

소방당국은 병원 건물 3층의 스크린골프장에서 철거공사를 하던 도중에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70명 규모로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화재원인과 안전관리 준수 여부에 대해 엄중히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이천 관수동 화재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