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양역 실종 여성 유서 발견...가양대교에서 마지막 목격

실시간 주요뉴스

가양역 실종 여성 유서 발견...가양대교에서 마지막 목격
경찰이 지난달 27일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3살 김가을 씨의 유서를 발견했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김 씨 소유 태블릿 PC에서 "유언, 내 죽음에 누구도 슬퍼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남긴 한글 문서를 확인했습니다.

김 씨는 실종 직전인 밤 11시쯤 119에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고 신고한 뒤 가양대교 남단에 서 있는 모습이 버스 블랙박스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을 의심할 정황은 없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할 예정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