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채솟값 또 올랐네?"...장마·무더위에 작황 부진으로 가격 급등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기에 고온다습한 날씨에 채소 작황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채솟값도 걱정입니다.

이번엔 경동시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상황 알아봅니다. 윤성훈 기자!

[기자]
서울 경동시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채솟값이 또 오른다고 하니 우려스러운데, 시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가만히 있어도 땀이 나는 더운 날씨이지만 시장은 장을 보려는 사람들로 붐비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파는 사람도, 사는 사람도 채솟값이 너무 많이 올랐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직접 보면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열무 한 단의 가격은 비가 오기 전 5천 원이었습니다.

지금은 8천 원으로 올라, 열무김치를 담그시려면 마음의 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시금치 한 단의 가격은 며칠 새에 2천 원이나 오른 4천5백 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오이 가격도 크게 올랐습니다.

일주일 전 하나에 700원이던 오이는 천300원이 됐습니다.

같은 값을 줘도 지난주의 절반밖에 살 수 없는 셈입니다.

일부 가게는 아예 채소를 들여오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성미 / 채소가게 운영 : 좋은 거는 가격이 비싸고 안 좋은 거는 가격이 싼데 들여오면 썩어서 저희가 팔 수가 없어요. 그러니까 판매를 포기하는 거예요.]

우크라이나 사태로 채솟값이 한 차례 오른 뒤 최근 날씨 때문에 작황까지 나빠지면서 가격이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열무와 시금치 등의 품목은 물에 닿으면 물러 판매할 수 없게 되는데, 장마가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런 데다 고온까지 겹치면서 채소 상태가 빠르게 나빠져 공급 자체가 줄어드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당분간 채솟값은 오름세가 이어질 거로 보입니다.

상인들은 추석이 끝난 뒤에야 채솟값이 어느 정도 정상화될 거 같다고 예상했는데요.

가격이 비싸다 보니 손님이 줄어 채소를 들여놓더라도 버리게 될까 봐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시장을 찾은 소비자들 역시 사고 싶어도, 가격을 보면 도저히 살 수 없는 수준이라고 푸념했는데요.

끝인가 싶으면 다시 오르는 채솟값에 상인과 소비자 모두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경동시장에서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