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도권 '러브 버그' 벌레와의 전쟁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경기 등 수도권 일대 ’털파리 떼’ 기승
"방충망 뚫고 들어와"…수도권 주민 불편 잇따라
지자체 보건소, 주민과 함께 ’벌레 퇴치’ 대응
[앵커]
수도권 일부 지역에 '러브 버그'라고 불리는 벌레떼가 출몰해 주민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민원이 잇따르자, 지자체 보건소는 지역 주민들과 협력해 대대적인 '벌레 퇴치'에 나섰습니다.

황보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은 벌레들이 창문에 다닥다닥 붙어있습니다.

바닥에는 벌레들의 사체가 널브러져 있습니다.

최근 서울 은평구와 경기도 고양시 등 수도권 일대에 기승을 부리는 털파리 떼, 이른바 '러브 버그'입니다.

[강경민 / 경기도 고양시 주민 : (차량) 앞유리에 막 붙어 있고요. 와이퍼로 없애려고 돌리면 거기에 붙어서 죽는 거예요. 그러면 닦기도 힘들고…. 일단 무리 지어있으니까 보기에도 징그럽고….]

벌레들이 방충망을 뚫고 집안으로 들어와 어린 자녀가 겁에 질렸다는 시청자 제보도 잇따랐습니다.

한국에서 '털파리'로 불리는 이 벌레의 정식 명칭은 '플리시아 니악티카'로 짝짓기 기간 암수가 함께 다녀 영미권에서 '러브 버그'로 통합니다.

[이승환 / 서울대학교 응용생물학과 교수 : 일반적으로는 봄철에, 지금보다 조금 더 빠른 계절에 많이 보여요. 5월 내지는 6월 초에 많이 보이는데 이번에 아파트에서 나온 건 한여름 장마철이잖아요.]

특히 올해는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강수량은 적어 개체 수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민원이 잇따르자, 서울 은평구와 마포구 등 지자체 보건소가 자율방재단과 함께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서울 은평구청 관계자 : 보건소에 방역반 2개가 있고요. 각 동마다 새마을협의회 방역단이 있는데 보건소에서 방역 기계라든지 약 같은 걸 지원해서 주민들이 직접 봉사 차원에서…. 저희는 '벌레와의 전쟁'이라고 생각하고….]

독성이 있거나 질병을 옮기진 않지만, 떼로 몰려다니는 특성상 주민들에게 혐오감을 주는 등 일상에 큰 불편을 끼치고 있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YTN 황보선 (bos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