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마 틈새 무더위 기승..."열사병·일사병 75% 급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곳곳에 비 피해를 몰고 온 장마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는 가운데 전국에 폭염 특보가 확대됐습니다.

보건 당국은 올해 무더위가 예년에 비해 일찍 찾아오면서 열사병과 일사병 환자가 벌써 75% 급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잔뜩 흐린 하늘에 폭우가 쏟아지더니 이번엔 무더위가 기승입니다.

특히 올해는 한 달 이상 일찍 찾아온 폭염에 열사병과 일사병 같은 온열질환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 5월 하순부터 한 달여간 더위에 쓰러져 응급실을 찾은 사람은 206명.

지난해 같은 기간 118명보다 74.6%나 많았습니다.

최근 5년 동안 만여 명, 연평균 2천여 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고, 그로 인한 추정 사망자도 매년 스무 명 가량 됩니다.

남자가 76%로 여자보다 훨씬 많았고 연령별로 보면 50대(22.3%), 60대(16.5%), 40대(15.9%) 순이었습니다.

당연히 실외 발생이 많았는데 절반 가까이는 실외작업장이나 논밭 등 밖에서 일하다가 발생했습니다.

온열질환을 피하려면 물은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규칙적으로 마시고, 옷은 밝은색으로 가볍고 헐렁하게 입는 게 좋습니다.

밖에 나갈 땐 모자나 양산으로 햇볕을 차단하고, 가장 더운 시간엔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김병성 / 경희의료원 가정의학과 교수 : 특히 땀을 많이 흘리시는 분들은 (외출할 때) 미리 소금정제를 드시거나 약간 짠 음식을 미리 좀 먹고 가시는 게 땀을 흘렸을 때 염분 소실을 막을 수 있습니다.]

어지러움과 두통, 메스꺼움 같은 온열질환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활동을 멈추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시원한 곳으로 옮겨서 물수건 등으로 몸을 닦고 부채나 선풍기로 체온을 내리는 게 중요합니다.

환자가 의식을 잃었을 경우엔 즉시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옮기되, 질식 위험이 있기 때문에 억지로 음료수를 먹이면 안 됩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