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격 공무원 유족, 고발인 조사..."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서해에서 북한군에 의해 숨진 공무원 고 이대준 씨의 유족이 문재인 정권 청와대 고위 인사들을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어제(29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전 민정수석 등을 고발한 이 씨 유족을 7시간가량 조사했습니다.

유족 측은 조사를 마친 뒤 해경의 월북 발표 근거와 6시간 동안의 정부 대응 등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며 정부 대응이 어땠는지 제대로 파악하려면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 부인 권영미 씨는 조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월북자라는 것은 당사자는 물론이고 남겨진 가족까지 대한민국 땅에서 살아갈 수 없게 만드는 잔인한 죄명이라며 당사자의 육성이 존재하지 않는 한 그 누구도 가볍게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 친형 이래진 씨도 이전 정권이 처음부터 월북으로 낙인찍었다는 것이 명백하다며, 일련의 과정을 증언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재작년 9월, 국회 국방위원회 의원들이 자신의 사무실에 찾아와, 국방부 첩보를 들은 결과 월북이라고 볼 만한 구체적인 정황이 있으니 월북을 인정하면 관련 기금을 조성해 배상하겠다고 말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앞서 유족 측은 지난 23일,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당시 해양경찰과 국방부에 '월북' 지침을 내려 수사 결과를 조작했다며 서 전 실장 등 세 명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어 어제도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이른바 '해경왕'으로 불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등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