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중앙지검 반부패 1·2·3부 모두 '尹 사단'...역대급 물갈이 檢 인사

실시간 주요뉴스

檢 조직개편 이어 尹 정부 첫 중간간부 인사 단행
차장·부장검사급 680여 명 포함…역대 최대 규모
핵심 요직에 ’尹 사단’ 특수통 전면 배치
[앵커]
법무부가 지난주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이어, 역대 최대 규모의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전국 특별수사부서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3곳에 '윤석열 사단' 특수통 부장검사들이 나란히 배치되는 등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가 단행됐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의 직접수사 기능을 최대한 확대하는 조직개편에 맞춰,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됐습니다.

일선 수사를 지휘하는 차장·부장검사급 680여 명이 한꺼번에 자리를 옮겼는데, 핵심 요직엔 검찰 내 '윤석열 사단'이 전면 배치됐습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전국 최대 규모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부서 3곳입니다.

반부패수사 1·2·3부장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엄희준·김영철·강백신 부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 재직 시절, 국정농단과 조국 전 장관 수사 등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특수통 검사들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의 인연도 깊은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부엔 대장동 사건부터 김건희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문재인 정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같은 민감한 현안들이 배당돼 있습니다.

공직자나 선거 사건을 담당하는 공공수사부 역시 색깔은 비슷합니다.

서해 피격 공무원 월북 조작 의혹 사건을 배당받은 공공수사1부장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대검 선거수사지원과장을 지낸 이희동 부장검사가,

여성가족부 대선공약 개발 의혹을 수사하는 공공수사2부장엔 과거 월성원전 사건을 수사했던 이상현 부장검사가 발령됐습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동부지검 차장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파견됐던 전무곤 차장검사가 전보됐고,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리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장엔 과거 '사법 농단' 사건을 수사했던 단성한 부장검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차기 검사장 승진 1순위로 꼽히는 서울중앙지검 1차장엔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이, 성남지청장엔 윤 대통령의 마지막 대검 대변인이었던 이창수 대구지검 차장이 전보됐습니다.

반면 추미애 전 장관 시절 윤 대통령 징계를 주도했던 박은정 현 성남지청장은 광주지검으로 좌천됐고,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재판받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서울고검 송무부장을 맡게 됐습니다.

법무부는 그 어느 때보다 전문성과 능력을 중시했고, 특히 그동안 어려운 여건에서도 정의와 공정에 대한 의지를 실천하려 했던 검사들을 요직에 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총장 패싱' 논란을 의식한 듯, 검찰총장 직무대리와 일선 기관장의 의견도 충실히 반영했다고 부연했습니다.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총장 선임 이후에 모든 인사를 뒤로 미루겠다는 건 일을 제대로 안 하겠다는 얘기나 다름없는 것이고요. 저는 그거에 동의하지 않고 빨리 체제를 갖춰서 국민을 위해서 일해야 한다….]

이번 발표로, 현 정부 첫 검찰 정기인사는 지난 정부에서 좌천됐던 '윤석열 사단'의 화려한 부활로 마무리됐습니다.

대대적인 사정 국면이 조성될 거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 인사는 다음 달 4일 자로 시행됩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