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보건의료데이터 정책심의위 개최...'디지털 헬스' 국정과제 강조

실시간 주요뉴스

보건의료데이터 정책심의위 개최...'디지털 헬스' 국정과제 강조
보건복지부는 오늘(2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보건의료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데이터 기반 바이오·디지털헬스를 활성화하는 주요 정책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보건의료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는 의료정보·보건의료데이터 정책 추진에 대한 주요 의사결정 사항을 논의·결정하는 회의체로, 복지부 2차관이 위원장을 맡고 의료계, 연구계, 학계, 법률·윤리계, 환자·사용자, 보건산업계, 공공기관 등 각 분야 대표자 20명이 참여합니다.

오늘 회의는 제1기(22.6∼24.6) 보건의료데이터 정책심의위 구성 이후 첫 회의로 디지털 헬스케어 정책 방향, 임상데이터 네트워크(K-CURE) 사업 추진계획, 의료 마이데이터 정책 추진 방향 등이 논의됐습니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새정부 국정과제로, 복지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의료서비스 패러다임 전환에 맞춰 디지털 헬스케어를 적극 추진합니다.

또한 한국인 사망원인 1위인 암 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공공과 민간에 흩어져 있는 암 데이터를 통합·연계해 연구자에 제공하는 '임상데이터 네트워크(K-CURE)'를 만듭니다.

K-CURE 사업 협력을 위해 복지부, 통계청,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립암센터, 한국보건의료정보원이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암 빅데이터 네트워크 구축을 선도로 향후 심뇌혈관, 호흡기 등 질환을 대상으로 하는 네트워크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회의에서는 의료 마이데이터 플랫폼 생태계 조성에 따른 새로운 관리체계 방안도 다뤘습니다.

의료 마이데이터는 국민 각자가 본인의 의료 데이터를 모바일로 쉽게 확인하고 디지털로 활용하는 것입니다.

참석자들은 의료 마이데이터에 대한 새로운 관리체계가 필요하다고 공감하면서, 생태계 구축 과정에서 민간의 서비스 개발 의욕이 저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복지부는 전했습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