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복지부, 건강보험 비급여 진료 '이중청구' 하반기 현지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복지부, 건강보험 비급여 진료 '이중청구' 하반기 현지조사
보건복지부는 올해 건강보험 기획 현지 조사를 '비급여 대상 진료 후 진료비 이중청구'를 주제로 하반기에 실시합니다.

기획 현지조사는 건강보험 제도 운영상 개선이 필요하거나 사회적 문제가 제기된 분야에 대해 현장에서 실시하는 조사로, 구체적인 조사 항목은 법조계와 의약계,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현지조사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선정합니다.

복지부는 그동안 현지 조사를 한 기관의 부당 유형을 분석한 결과 비급여 대상 진료 후 진료비를 이중청구하는 부당 사례를 계속 확인해 이를 기획 현지조사 주제로 선정했습니다.

부당 사례는 구체적으로 피부질환 진료, 직접 진료가 아닌 건강검진·예방접종 등을 하고 비급여로 관련 비용을 환자에게 징수한 뒤, 진찰료 등 요양급여 비용도 이중청구하는 것입니다.

진료비 이중청구 의심기관에 대해 2015년과 2016년에 기획 현지조사를 실시했는데도 여전히 이 관행이 나타나고 있다고 복지부는 지적했습니다.

기획 현지조사에서 부당청구가 확인된 병·의원 등 요양기관은 건강보험공단과 시장·군수·구청장이 건강보험과 의료급여에 대해 각각 부당이득을 환수합니다.

부당 금액·비율에 따라 복지부 장관이 업무정지 또는 과징금 처분을 하고, 그 밖에 의료법·약사법 등 위반이 적발되면 자격정지 등 처분도 가능합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