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시촌' 컵밥마저..."못 버티고 16년 만에 가격 인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끝을 모르고 오르는 밥상 물가에 공무원 시험 준비생, 이른바 '공시생'들의 저렴한 한 끼를 책임지던 '컵밥'마저 가격 인상 흐름을 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학원가를 찾는 공시생 역시 줄어드는 추세라 상인들의 시름은 한층 더 깊어진 상황인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기자]
네, 서울 노량진 컵밥 거리입니다.

[앵커]
공시생들이 즐겨 찾던 컵밥마저 가격이 올라간 상황인데요.

현장 분위기 어떤가요?

[기자]
네, 점심 시간 들어 사람이 조금 늘긴 했지만 컵밥 거리는 이전만큼 활기를 되찾지 못했습니다.

무엇보다 상인들의 표정에선 시름을 감출 수 없는데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으로 국제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컵밥 재료 대부분이 가격이 훌쩍 뛴 상태입니다.

컵밥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쌀값은 20kg 기준 4만 원대 전후를 맴돌다가 최근엔 6만 원대까지 올랐습니다.

이 컵밥에 들어가는 닭고기는 2kg당 3만2천 원 정도 하다가 6만4천 원까지 두 배로 뛰어버렸고,

빠질 수 없는 대표 재료, 스팸도 20% 넘게 가격이 올랐다는 게 상인들 설명입니다.

16년째 노량진 학원가 일대를 지켜오며 '공시생'들의 가벼운 주머니 사정을 달래주던 상인이 처음으로 5백 원 가격을 올린 이유입니다.

[김영순 / '컵밥' 가게 사장 : (재룟값이) 너무 많이 올라서 이거 팔아도 적자인데 감당할 수가 없죠. 지금도 (상인회) 회원들은 5백 원 더 올리는 게 어떠냐 하는데 우리가 지금 올려서 학생들도 안 그래도 힘든데 뭘 올리느냐 이런 입장이고….]

하지만 식용유와 밀가루 등 원자재 대부분 가격이 두 배로 오른 상황에선 본전도 남기기 어렵다 토로하는데요.

이곳 학원가를 찾는 '공시생'들이 점점 줄어드는 것도 상인들의 고충을 더하고 있습니다.

공무원 시험 응시생이 줄어드는 데다 학원보단 온라인 강의를 선호하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손님 수 자체가 줄었다는 건데요.

얼어붙은 상권에 고물가 상황까지, 견디다 못한 일부 상인들은 결국, 컵밥 집 문까지 닫으면서 이곳 거리엔 쓸쓸함이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노량진 컵밥 거리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