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완도 실종' 일가족, 당일 '3시간 간격' 휴대전화 꺼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며 교외체험학습을 떠난 초등학생 조유나 양 일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돼 경찰이 닷새째 수사 중인데요.

행방이 아직 묘연한 가운데, 실종 당일인 지난달 31일 이들 가족의 휴대전화가 세 시간 간격으로 차례로 꺼진 거로 확인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들어봅니다. 임성호 기자!

조 양 가족이 실종된 게 지난달 31일인데, 당시 정황이 좀 더 구체적으로 나왔군요.

[기자]
네, 조 양 가족의 휴대전화 위치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게 지난달 31일 새벽 4시쯤 완도 송곡 선착장 인근이었다고 앞서 전해드렸는데요.

이때 꺼진 게 조 양 아버지의 휴대전화였던 거로 확인됐습니다.

조 양과 조 양 어머니의 휴대전화는 그보다 세 시간 전쯤인 새벽 한 시쯤, 이틀 전부터 묵던 신지면 신리의 한 숙박업소 인근에서 꺼졌습니다.

두 곳은 3.6km 떨어져 있고, 차로는 5분쯤 걸리는 거리입니다.

이 같은 정황을 토대로 경찰은 오늘도 완도 해안가를 중심으로 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앞서 조 양 가족은 학교에, 제주 한 달 살기를 해보겠다며 5월 19일부터 6월 15일까지 한 달간의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체험학습 기간 이후에도 조 양 가족과 연락이 안 되자, 학교 측이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조 양 가족이 제주에 간 기록은 나오지 않았고, 대신 지난달 29일 오후 두 시쯤 고금대교를 건너 완도에 입도한 게 CCTV로 확인됐습니다.

이후 이틀 뒤 새벽 한 시쯤 조 양과 어머니의 휴대전화가 숙소 인근에서, 세 시간쯤 뒤엔 조 양 아버지의 휴대전화가 완도 송곡 선착장 부근에서 꺼진 뒤 지금껏 행방이 묘연합니다.

조유나 양은 키 145cm에 몸무게 40kg 정도로 통통한 체형입니다.

긴 머리의 흑발로, 실종됐을 때 어떤 옷차림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조 양 가족이 탔던 승용차는 은색 아우디, 번호는 03오8447인데요.

조유나 양과 가족의 소재나 지난달 중순 이후 행적을 알면 국번 없이 182, 경찰 민원 콜센터로 신고하면 됩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