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6·25 72주년...전쟁기념관 관람객 지난해 4배 넘게 '껑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25 전쟁 72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에서는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립니다.

대통령 집무실이 맞은편으로 옮기고 일상회복 효과가 더해지면서 이번 달 기념관 관람객은 지난해의 4배 넘게 늘었다는데요.

취재기자가 현장에 나가 있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동 전쟁기념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전쟁기념관이 무척 북적인다고요?

[기자]
네, 기념관은 문을 열자마자 몰려든 관람객으로 북적이고 있는데요.

아픈 전쟁의 역사를 공부하기 위해 단체로 견학을 온 어린이가 많고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도 해설사의 안내를 받으며 기념관을 돌아보는 모습입니다.

오전 10시쯤에는 6·25 참전 미국 용사들을 기리는 걷기대회 '리버티 워크' 참석자들이 기념관을 방문하기도 했는데요.

400명 넘는 참석자가 전쟁 희생자를 기억하며 국립중앙박물관까지 4㎞를 걸을 계획입니다.

대통령 집무실이 기념관 바로 반대편으로 이사하면서 이곳까지 덩달아 조명받고 있습니다.

일상회복 효과까지 겹치면서 기념관은 연일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이번 달 관람객이 12만 명을 넘겼는데, 지난해 6월은 2만6천 명 정도여서 4배 넘게 늘어났을 정도입니다.

오늘(25일)은 북한의 남침으로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2년째인데요.

전쟁으로 숨진 순국선열을 추모하고, 되새기는 다양한 행사가 이곳 전쟁기념관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어제와 오늘 참전용사에게 감사편지를 쓰는 행사가 열리는데요.

오후에는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한 9개 유엔 참전국 참전용사와 재외교포 참전용사들이 이곳 기념관을 둘러볼 예정입니다.

이와 별개로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음악회나 기념관장이 직접 알려주는 정전협상 강연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으니까요.

뜻깊은 날 이곳을 찾는다면 여러 가지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200여 명 기념관 직원들도 문을 열기 전에 호국 추모실에 모여 짧게 6·25 추모 행사를 열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용산동 전쟁기념관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