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6·25 참전용사께 감사편지 써요"...전쟁기념관 각양각색 행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6·25 전쟁 72주년을 맞아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열립니다.

참전용사에게 감사 편지를 쓰는 행사가 이틀째 열리고 있는데, 오후에는 참전용사가 직접 기념관을 찾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취재기자가 현장에 나가 있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동 전쟁기념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25일) 하루 다양한 행사가 그곳에서 열린다고요?

[기자]
네, 오늘이 북한의 남침으로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2년째입니다.

돌아가신 제 할아버지도 참전유공자이셔서 고인과의 추억을 되돌아보게 되는데요.

전쟁으로 숨진 순국선열을 추모하고, 되새기는 다양한 행사가 이곳 전쟁기념관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어제와 오늘 참전용사에게 감사편지를 쓰는 행사가 열리는데요.

오후에는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한 9개 유엔 참전국 참전용사와 재외교포 참전용사들이 이곳 기념관을 둘러볼 예정입니다.

이와 별개로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음악회나 기념관장이 직접 알려주는 정전협상 강연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으니까요.

뜻깊은 날 이곳을 찾으면 풍성한 나들이를 즐기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0여 명 기념관 직원들도 문을 열기 전에 호국 추모실에 모여 짧게 6·25 추모 행사를 열기도 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이 기념관 바로 반대편으로 이사하면서 이곳까지 덩달아 조명받고 있는데요.

지난달은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두 배로 껑충 뛰어올랐을 정도입니다.

실제로 오전 9시 반에 문을 열기 전부터 앞 광장이나 공원에는 산책을 즐기거나 입장을 기다리는 시민들이 꽤 보였고요.

문을 열자마자 한국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도 기념관을 찾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용산동 전쟁기념관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