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해경청장 등 지도부 9명 사의..."피격 공무원 사건 책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오늘(24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정 청장은 서해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는데요.

유족 측은 해경 측의 양심 고백으로 본다며,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황보혜경 기자!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해서 치안감 이상 해경 지도부 전원이 사의를 표명했다고요?

[기자]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또 김병로 중부청장과 김종욱 서해청장, 윤성현 남해청장 등 해경 치안감 이상 간부 8명도 일괄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정 청장은 최근 조직에 닥친 위기 앞에서 조직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위기를 극복하려면 새로운 지휘부를 구성하는 게 답이라는 결론을 얻었다며 사퇴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해경 측은 사퇴에 동참한 치안정감 2명과 치안감 6명도 지휘부로서 책임을 공감해 자율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재작년 9월 서해에서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이 월북한 거로 보인다는 수사 결과를 당시 발표했다가 최근 이를 번복해 논란을 빚어 왔는데요.

이에 대해 정 청장은 그제(22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정 청장은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는데요.

사건 초기엔 국방부 입장과 해경이 자체적으로 확인한 증거에 따라 월북으로 판단했지만, 이후 국방부로부터 수사상 필요한 특수정보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런 만큼 월북 혐의에 관한 증거 확보가 불가능했고, 기존 자료로는 월북 혐의를 입증할 수도 없어서 사건을 종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해경 지도부 사임 결정에 대해 피격 공무원 유족 측은 어떤 입장인가요?

[기자]
유족 측은 해경 지도부 일괄 사퇴 결정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해경 측의 양심 고백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숨진 동생의 월북 정황이 확실하지 않았는데도, 당시 해경이 성급하게 월북자로 낙인찍으면서 가족들은 근거 없는 비난을 받았고, 국민 역시 발표 번복으로 혼란에 빠지게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 김태균 울산해양경찰서장을 비롯해 당시 수사 책임자 2명도 함께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유족 측은 다음 주 화요일, 윤성현 남해청장을 포함한 4명을 서울중앙지검에 추가로 고발하고 해수부 장관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지도부의 사퇴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