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40억 농협 횡령사건 '반전'...경찰, 복권방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농협 직원이 도박 손실을 막으려고 회삿돈 40억 원을 횡령했다는 사건, YTN이 단독으로 전해드렸죠.

이 농협 직원은 복권을 사는 데도 10억 원 넘게 쓴 거로 알려졌는데요.

YTN 취재결과 복권을 대신 사달라는 부탁을 받은 복권방 사장이 횡령금을 몰래 빼돌렸을 가능성이 새롭게 제기됐습니다.

경찰도 수사 범위를 확대해 복권방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농협 직원의 횡령 사건에 복권방 사장이 개입됐을 가능성이 새롭게 드러났다고요?

[기자]
네, 농협 직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회삿돈 40여억 원을 빼돌리는 과정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복권방 사장 연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경기도 광주시의 한 지역농협에서 자금 출납 업무를 맡았던 A 씨는 회삿돈의 자유로운 입출금이 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해 지난 4월부터 다른 사람 명의의 계좌로 공금을 수십 차례 송금했습니다.

그런데 송금 내역을 봤더니 A 씨는 이 중 상당 금액, 정확히는 13억5천만 원 상당을 서울의 한 복권방 사장 B 씨에게 송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A씨가 복권방 사장에게 돈을 보낸 후, 스포츠 토토를 구매해 달라고 요구한 거로 봤는데요.

그런데 YTN 취재 결과 A 씨는 복권방 사장 B 씨가 자신에게 거액 투자를 거듭 권유했다며, 사기를 당한 것 같다고 경찰에 진술한 거로 알려졌습니다.

경찰도 최근 B 씨의 복권방 가게와 사무실, 차량 등을 압수수색 했는데요.

계좌 추적 결과 복권방 사장은 A 씨로부터 받은 돈을 또 다른 지인에게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복권방 사장이 A 씨가 보내온 돈으로 복권 구매를 하지 않고 유용한 정황이 잡힌 겁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B 씨가 A 씨로부터 받은 돈을 빼돌리려는 목적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B 씨가 A 씨의 횡령을 돕거나 부추긴 정황은 없는지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앵커]
회삿돈 40억 원을 횡령한 농협 직원이 오히려 복권방 사장에게 사기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건데요.

이 복권방 사장이 다른 사람으로부터도 이런 식으로 거액을 받은 적이 있는 건가요?

[기자]
그 부분은 향후 수사를 통해 좀 더 가려봐야 할 것 같습니다.

다만 저희가 알아보니 이 복권방 사장은 평소에도 법적으로 정해진 회차별 구매 한도를 넘어 복권을 발급해온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스포츠토토는 인터넷 발매 사이트에서는 5만 원, 전국 판매점에서는 10만 원으로 1회차당 구매 가능 금액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복권방 사장 B 씨는 YTN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10만 원 이상 비대면 판매를 안 하고 어떻게 장사를 하느냐"며 사실상 제한 금액을 넘어서 판매해온 사실을 자인했습니다.

다만, B 씨가 단순히 장사를 위해 이런 건지 혹은 A 씨처럼 거액을 베팅할 사람을 찾기 위해서였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일단 추가 수사가 진행된 뒤 B 씨의 정확한 혐의와 추가 피해자 여부 등이 드러날 거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 1부에서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