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창룡 청장, 거취 논란 일축..."역할 소홀히 하지 않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김창룡 청장, 거취 논란 일축..."역할 소홀히 하지 않을 것"
김창룡 경찰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국기 문란' 발언에 따라 안팎에서 제기된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청장으로서 업무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일축했습니다.

김 청장은 오늘(23일) 오후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퇴근하며 경찰청장 용퇴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청장으로서 해야 할 업무와 역할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자신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이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국기 문란'이라 규정하며 강하게 질타한 데 대해선 인사 부서에서 관련한 설명을 한 것으로 안다고 답하며 구체적인 말을 아꼈습니다.

또,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와 관련해 자체적인 조사나 감찰, 징계를 진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현재로썬 추가로 말할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청장은 오늘 아침 취재진과 만나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 등을 두고 경찰 내부 반발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해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최대한 빨리 면담 일정을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성사된다면 경찰 입장을 충분히 건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