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사 내년 최저임금 요구...1만890원 vs 9천160원

실시간 주요뉴스

경영계가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올해와 같은 9천160원을 제시하면서 노사 간의 본격적인 줄다리기가 시작됐습니다.

노동계가 앞서 내놓은 최초 안은 만890원으로 경영계의 요구안과 천730원, 18.9% 차이가 납니다.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은 오늘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제6차 전원회의에서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 수준으로 동결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사용자위원들은 근로자에게 임금을 지급하는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의 지급 능력이 고물가 등으로 한계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류기정 사용자위원은 "2017년부터 5년간 최저임금 인상률은 44.6%에 달하는 반면, 같은 기간 1인당 노동생산성은 4.3%, 시간당 노동생산성은 11.5% 증가에 그쳤다"며 "노동생산성 증가율이 최저임금 인상률에 현저히 미치지 못해 인상요인을 찾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이동호 근로자위원은 "문제는 특수고용직, 비정규직 등 일용직의 취업자 감소가 지속돼 -6.9% 기록했다는 것"이라며 "이는 최저임금에 직접 영향을 받는 저임금 노동자들이 더욱 어렵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동계와 경영계가 각각 제출한 최초 요구안을 놓고 그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