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으로 '덜 짜게, 덜 달게' 주문 가능해진다

배달앱으로 '덜 짜게, 덜 달게' 주문 가능해진다

2022.06.20. 오후 5:3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할 때, 짜거나 단 정도를 조절해서 주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오후 국민건강증진정책 심의위원회를 열고, 올해부터 2026년까지 시행할 제3차 국민영양관리 기본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이 계획에서 건강한 식생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신뢰도 높은 식품 건강 관련 포털을 운영하고 음식 배달앱에 나트륨과 당 조절 기능을 구현해 짜고 단 음식을 조절해 먹을 수 있는 외식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또 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로 관심이 높아지는 비의료 건강관리 서비스의 인증제를 도입하기로 하고, 오는 28일 서울 삼성동에서 시범사업 설명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담뱃갑 경고 그림과 문구를 24개월마다 새롭게 고시하도록 돼 있는 건강증진법령에 따라 올해 12월 23일부터 새롭게 사용할 담뱃갑 경고 그림과 문구 12개를 확정 발표했습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