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 47%는 "유지해야"...확진자 격리 해제될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격리 의무를 해제할지 여부를 정부가 내일 발표합니다.

국민 절반 가까이는 유지해야 한다고 답해 격리 의무를 지속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높았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환자는 7일 연속 만 명 아래를 유지하며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1주 연속 1 미만으로 확진자 한 명이 한 명도 채 감염시키지 못하는 0.72까지 떨어졌는데, 이 수준이 유지되면 다음 주엔 하루 평균 확진자가 5천2백여 명, 2주 뒤엔 3천9백여 명까지 줄어들 거란 예측이 나옵니다.

이렇게 안정세가 지속되면서 현재 7일인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할 지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지난 14일) : 격리의무 관련해서는 격리의무의 해제나 아니면 격리의무를 유지하는 방안이나 여러 가지 다각도로 검토를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요.]

정부는 감염내과와 예방의학, 유행예측 관련 전문가 6명으로 TF를 구성해 확진자 격리의무의 전환 기준을 검토했다며 최종 조율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여론은 아직 확진자 격리 의무를 유지해야 한다는 쪽이 우세합니다.

서울대 유명순 교수팀이 전문조사기관과 성인 천여 명을 조사했더니 격리 의무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47%로, 해제해야 한다는 응답 36%보다 많았습니다.

'유지'를 선택한 이유로는 전파 확산과 재유행을 앞당길 수 있어서란 우려가 큰 비중을 차지했고,

'해제'를 선택한 이유로는 확진돼도 증상이 심하지 않고 거리두기와 실외마스크 해제 뒤에도 방역상황이 안정적이어서란 답변이 많았습니다.

전문가들도 가을에 재유행이 예상되는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격리 의무는 유지하는 게 좋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따라서 정부도 완전 해제보다는 5일로 단축하는 방안 등을 놓고 논의하고 있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