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열넉 달 만에 백 명 아래 중환자"...격리의무 해제 여부 이번 주 결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계속 줄면서, 위중증 환자 수가 14개월 만에 백 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11주째 이어지고 있는 감소세 속에 정부는 이미 두 번 미룬 '확진자에 대한 격리 의무 해제 여부'를 오는 금요일 다시 결정해 발표합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요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7,382명.

사흘 연속 만 명 아래입니다.

위중증 환자 수도 98명으로 백 명대로 내려온 지 15일 만에 다시 백 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위중증 환자 수가 두 자릿수인 것은 작년 4월 19일 이후 약 열넉 달 만입니다.

이런 감소세 속에 정부가 오는 금요일 확진자의 격리 의무를 해제할지 여부를 결정해 발표합니다.

지난 4월 말 코로나19를 2급 감염병으로 하향 지정한 이후 두 차례 미룬 결정입니다.

감염병과 방역 전문가들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한 정부는 이번에 격리 의무를 푸느냐뿐 아니라 푸는 기준을 무엇으로 할 것인가도 함께 검토하고 있습니다.

격리를 '풀자'와 '안된다'가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신중론이 다소 무게를 얻는 분위기입니다.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겨우 진정된 확산 세가 커지면서 재유행을 앞당길 위험이 있다는 겁니다.

거리두기가 모두 해제된 상황에서 확진자 격리를 풀어봐야 얻을 수 있는 게 별로 없다는 주장입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도 격리 의무를 풀면 유행은 늘 수밖에 없다면서, 그 부담과 피해를 우리 사회가 얼마큼까지 감당할 수 있느냐에 대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격리 의무를 풀려면, 아프면 쉴 수 있는 분위기가 마련돼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정부가 '과학 방역'을 강조해 온 만큼 격리 의무를 해제하기 위한 과학적 근거 확보도 앞서 풀어야 할 문제입니다.

[한덕수 / 국무총리 (지난 10일) :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국가 감염병 위기 대응 자문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회에서 감염병 위기 상황을 평가해 정책을 제안하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방역정책에 반영하겠습니다.]

따라서 이르면 이달 중 자문위원회 출범 이후로 중요 결정이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힘을 얻는 가운데, 오는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재연장이냐 해제냐가 발표됩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