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년 만의 해외여행 너무 들떠요"...항공규제·입국 자가격리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이후 2년여 만에 항공 규제가 완전히 해제됐습니다.

백신 미접종자의 자가격리까지 해제되면서 자유롭게 해외에 나갈 수 있게 된 사람들은 한껏 들뜬 분위기입니다.

다만 코로나19로 줄어든 항공편이 예전 수준으로 회복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필요할 거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성훈 기자!

[기자]
네, 인천 국제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항공 규제가 모두 풀렸는데, 공항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해외로 나가려는 사람들이 긴 줄을 선 채 탑승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비행편이 없는 일부 시간대는 다소 한적한 분위기였지만, 오후 들어선 해외로 나가려는 사람들이 많아져 붐비는 모습입니다.

2년여 만에 다시 해외로 나가는 사람들은 한껏 들뜬 모습이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고아라 / 여행객 : 하와이로 여행 가려고 하는데 여행간지는 2년 만에 가는 거 같아요. 많이 들뜨고 기대가 되는 상황입니다. 국내에서는 아무래도 제약이 컸는데 외국을 나가면서 많이 자유롭지 않을까…]

[김장원 / 여행객 : 하늘 문도 열리고 해외도 열리고 그래서 상당히 기분이 좋습니다. 너무 들떠있고 신나게 재밌게 놀다 올 예정입니다. 스쿠버 다이빙도 하고 관광지도 가고 맛있는 것도 먹고.]

코로나19 상황이 다소 진정되면서 오늘 하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고 떠나는 인원이 4만 명에 달하는 등 이용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2년 2개월 만에 항공 규제도 완전히 풀리면서 이용객은 더욱 증가할 전망입니다.

그동안 인천공항의 매시간 항공기 도착 편수는 기존 40대에서 20대로 축소 운영했습니다.

또, 방역 문제로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는 공항 운영도 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일상 회복에 맞춰 해외 여행 수요가 늘어나자 규제를 없애고 인천공항을 24시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입국자의 격리 의무도 없어졌습니다.

다만, 입국 전후 검사는 현행대로 유지합니다.

입국할 때 PCR 검사나 전문가용 신속항원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하고, 입국 후 3일 이내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앵커]
오늘부터 규제가 풀리긴 했지만 항공편 운항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요?

[기자]
아직 비행편 자체가 많지 않은 상황입니다.

항공사들의 이번 달 운항률은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했을 때 20% 수준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항공사들은 당장 정기 운항을 확대하는 걸 조심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현장 인력 확충 등 준비해야 할 사항도 있지만, 혹여나 수요가 공급을 따라오지 않을 가능성 등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미국과 유럽 등을 오가는 비정기 운항부터 차츰 늘려나가겠다는 계획입니다.

공급이 아직 회복되지 않아 비행기 표 가격도 예전보다 비싼 상황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유류세가 인상된 점도 비행기 표 가격을 높였습니다.

하지만 공항 이용객 수는 연말까지 매달 4백만 명 정도로 늘어나 코로나19 이전의 70% 수준까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