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부터 항공 규제 전면 해제...백신 미접종자도 격리 면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부터 코로나19로 제한됐던 항공 규제가 모두 풀리고 백신을 맞지 않은 입국자도 격리가 면제됩니다.

다만, 입국 전후에 PCR 또는 전문가용 신속항원 검사 결과는 그대로 제출해야 합니다.

공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인천 국제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엥커]
오늘부터 항공 규제가 모두 풀렸는데, 공항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제 뒤로 보이시다시피 평일 이른 오전부터 출국장은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제가 백신 접종자 격리 해제가 됐던 두 달 전 이곳을 찾았을 때보다 훨씬 활기가 도는 모습인데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이용객들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공항에 입점한 가게 업주들은 직원들을 더 뽑는 등 벌써 손님맞이 채비에 나섰습니다.

매출이 오를 것을 기대하는 분위기도 크지만, 아직 코로나19 이전 수준까지 회복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예상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2년 2개월 만에 항공 규제를 전면 해제했습니다.

그동안 인천공항의 매시간 항공기 도착 편수는 기존 40대에서 20대로 축소됐고, 방역 문제로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공항 운영도 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해외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자 이 같은 규제를 모두 없애고 인천공항도 24시간 운영키로 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입국자의 격리 의무도 없어졌습니다.

다만, 입국 전후 검사는 현행대로 유지합니다.

입국할 때 PCR 검사나 전문가용 신속항원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하며, 입국 후 3일 이내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앵커]
항공편이 늘면 비행기 표 구하기가 수월해질 것 같은데 최근에 많이 오른 가격도 좀 내릴까요?

[기자]
최근 여름 휴가 앞두고 비행기 표를 구하려고 했지만, 생각보다 높은 금액에 깜짝 놀라셨던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장기적으로는 값이 내려가겠지만, 당장은 큰 변화가 없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규제가 풀려도 현장 인력도 확충해야 하고, 항공기 증편 신청도 이뤄져야 해서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나기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여행객들의 바람은 어떤지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지형 / 여행객 : 코로나19 이전에는 비행기 표가 40∼50만 원이었다면 지금은 검색해보면 130~160만 원까지 가격이 너무 올라서 여행을 가야 할까, 심적 부담이 됐는데…. 비행기 표가 많이 싸지면 좋겠어요. 항공기 편수가 많이 늘어나야 비행기 표 가격도 내려가니까….]

항공업계에서는 여름 휴가철 성수기를 앞둔 만큼 당장은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기 힘들 거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인상된 유류세도 비행기 표 가격 인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항 이용객 수는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인데요.

올해 1월 공항 이용객 수는 35만 명 수준이었지만, 지난달 93만 명까지 2배 이상 늘었습니다.

연말에는 4백만 명까지 늘어나 코로나19 이전 70% 수준까지 회복될 거라는 전망도 제기됩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