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우울위험군 감소세지만 여전히 많아..."심리지원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위험군이 줄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비율이 높아 정부가 심리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3월 실시한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서 우울위험군은 18.5%로 감소세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17.5%에서 지난해 3월 22.8%까지 치솟았던 우울위험군 비율이 12월 18.9%, 올해 3월에는 18.5%로 떨어진 겁니다.

다만, 코로나19 발생 이전 3.2%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았는데 나이별로는 30대, 성별로는 여성, 소득 관련은 소득이 줄어든 경우 우울감을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한 비율도 11.5%로 감소세지만, 코로나19 이전 4.6%와 비교하면 높았습니다.

이번에 처음 조사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위험군 비율은 12.8%로 집계됐는데, 코로나19로 가까운 사람이 숨지거나 확진, 격리되는 것을 경험한 경우 이 비율은 21.6%까지 올라갔습니다.

정부는 일상회복에 맞춰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심리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그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로 제한적으로 운영해온 방문서비스를 확대하고, 지역사회 민간 전문가를 연계해 심층 심리상담도 활성화할 방침입니다.

한편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는 2020년 3월부터 전국 성인 2,063명을 대상으로 분기별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