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포티비 운영사 대표 '횡령 혐의' 송치...로비는 무혐의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티비 운영사 대표 '횡령 혐의' 송치...로비는 무혐의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를 받는 스포츠 전문 케이블채널 스포티비(SPOTV) 운영사인 '에이클라' 대표 A 씨를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에이클라 공금을 빼돌리고, 본인이 대표로 있는 다른 법인 자금도 전용하는 등 수년간 회삿돈 약 10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횡령금 중 일부가 KBO 사무국 관계자의 친인척에게 월급 명목으로 흘러간 것을 발견해 로비 목적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였지만 실제로 근무한 사실이 확인되는 등 증거가 불충분해 불송치 처분을 내렸습니다.

에이클라는 KBO 리그 해외 중계권 판매를 대행하는 회사이자 스포티비도 운영하는 대형 업체입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