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치솟는 식자재값에...시장에서도 "매출 급감" 울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식자재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가운데 채솟값도 무섭게 오르고 있습니다.

시장 상인들도 손님들이 비싸다며 지갑을 열지 않아 장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이야기 현장 나간 취재기자 통해 들어보겠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 통인시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일상생활에 필요한 식자재값이 많이 오르고 있는데, 최근엔 채솟값 상승세도 만만치 않은 것 같습니다.

현장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제가 있는 곳은 통인시장에 있는 채소 가게인데요.

제 앞에 무와 배추, 당근 등 여러 채소가 있는데 가격이 모두 올랐습니다.

특히 이 쌈 배추의 경우 지난해 도매가격은 12포기에 만 원에서 만 5천 원 정도였지만 지금은 2만 4천 원이 됐습니다.

이렇게 가격이 오르면서 상인들의 한숨도 깊어졌습니다.

가격이 껑충 뛰면서 실제 매출에도 영향이 생긴 건데요.

사장님께 물어보니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이 1/3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합니다.

물가가 오르면서 무료급식소 사정마저 좋지 않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예산은 정해져 있는데 한 끼를 준비하는 데 들어가는 돈이 지난해 말보다 1.5배 정도 늘었기 때문입니다.

실제 농산물 유통정보에 공개된 자료를 보면 어제 기준 양배추 1포기 가격은 4천9백 원대였는데요.

1년 전 이맘때 3천백 원대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50% 넘게 올랐습니다.

양배추뿐 아니라 배추와 시금치, 상추 할 것 없이 밥상에 오르는 채소 가격은 모두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채솟값이 고공행진을 하는 이유로는 때 이른 고온으로 인한 작황 부진 그리고 비룟값 급등 등이 꼽힙니다.

가격이 오르고 있는 건 채소만이 아니죠.

지난달과 비교해 돼지고기 목심과 삼겹살도 20% 정도 올랐는데요.

고기와 채소 등 식자재 가격 상승으로 외식 물가까지 덩달아 오르는 추세라 한동안 소비자와 상인들의 한숨은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통인시장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