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라인' 과거 권력 겨누나?...김건희 결론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새 정부 출범 뒤 단행된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내일부터는(23일) '윤석열 사단'이 검찰 주요 보직에 정식으로 포진합니다.

과거 권력에 대한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이 있는 김건희 여사에 대한 결론에도 이목이 집중됩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한 이후 가장 관심이 컸던 검찰 고위직은 당연히 서울중앙지검장이었습니다.

검찰 내 최대 규모인 만큼 여론이 집중되는 주요 사건을 다루기 때문입니다.

송경호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물론 특수 수사를 지휘하는 고형곤 신임 4차장은 '윤석열 사단'의 대표 주자로 꼽힙니다.

특수통 출신인 '송경호-고형곤' 라인은 과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담당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여당인 국민의힘 쪽에서 계속 제기하는 대장동 의혹의 이른바 '윗선' 수사가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대장동 사업 당시 성남시장이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할지가 관심입니다.

이재명 고문과 관련된 사건은 다른 데도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윤석열 라인'으로 분류되는 홍승욱 신임 지검장이 이끄는 수원지검에선 이재명 고문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뿐만 아니라 산하인 성남지청 지휘로 진행되는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가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와 관련된 것으론 서울동부지검이 맡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이 있는데 백운규 전 장관 소환을 앞둔 상황에서 이전 청와대 인사까지 수사가 확대될지 주목됩니다.

[백운규 /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지난 19일) : 지시받고 움직이지 않았고 항상 법과 규정을 저희가 준수하면서….]

이에 더해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부활한 서울남부지검이 민주당 인사들이 연루된 라임·옵티머스 펀드 의혹을 다시 들여다볼지도 관심이 쏠립니다.

다만, 새로 바뀐 지휘부와 손발을 맞출 부장급 중간간부 인사가 언제 이뤄질지와, 이후 '보복 수사' 논란이 수사의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새로운 권력과 관련된 수사도 서울중앙지검이 맡고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 연루 의혹이 있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 여사에 대한 기소 여부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상황입니다.

서면 조사를 통한 무혐의 전망에 좀 더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입니다.

[고민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9일) :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 관련) 김건희 여사 수사하실 겁니까?]

[한동훈 / 법무부 장관 (지난 19일) : 금 수사가 대단히 많이 진행돼 있죠.]

[고민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9일) : 소환조사가 이뤄져야만 상식적인 것 아닙니까?]

[한동훈 / 법무부 장관 (지난 19일) : 수사의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고요.]

새 정부 출범 이후 화려하게 복귀한 '윤석열 사단'의 과거 권력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보다 앞서 나올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 결과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YTN 우철희입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