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종속적 한미 관계 철폐" vs "방한 환영"...찬반 집회 큰 충돌 없이 마무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동안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용산 일대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찬반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는데요.

다행히 양측 집회가 서로 다른 장소에서 열리면서 현재까지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집회는 거의 마무리된 상태죠? 현장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대통령 집무실 바로 맞은편인 이곳 전쟁기념관 앞에는 한미정상회담 동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반대 집회가 동시 다발적으로 이어졌는데요.

현재 집회들은 거의 종료됐고 전쟁기념관 입구를 빼곡히 지키고 서 있던 경찰들도 이 일대로 흩어진 상황입니다.

바이든 대통령 방한 찬성 집회는 다른 장소에서 열리면서 다행히 현재까지 양측간 물리적인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방한 둘째 날이자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늘 서울 용산 일대에 신고된 방한 찬반 집회만 10여 건에 달합니다.

앞서 민중민주당 회원 서른 명도 기자회견을 열고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한반도 핵전쟁 위기를 불러온다고 규탄하며 주한 미군 철수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뒤이어 전국민중행동과 참여연대 등도 종속적인 한미관계 철폐를 주장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보수 성향단체인 재향군인회는 바이든 대통령이 방문한 서울 동작구 현충원에서 방한 환영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자유대한호국단 등도 바이든 대통령이 머무는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 인근에 방한 환영 현수막을 내걸고 '맞불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양측 집회는 서로 다른 장소에서 진행돼 현재까지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진 않았습니다.

오후 6시 이후부터는 일부 반미 단체 회원들이 국립중앙박물관 앞에서 집회와 행진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서울경찰청은 서울 내 가용 가능한 인력을 모두 동원하는 '갑호 비상'을,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절반 인력을 동원하는 '을호 비상'을 발령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오후 한때 대통령 집무실 일대에 많은 시위 인원이 몰리면서 다소 교통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