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방한 찬반 집회...경찰 경비 태세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통령 집무실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숙소가 있는 용산 일대에 대규모 방한 찬반 집회가 줄지어 예고돼 있습니다.

경찰은 양측 충돌에 대비해 서울 내 가용 인력을 모두 동원하고 경비 태세를 강화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집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을 텐데, 현장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오전에는 반미 단체들 집회가 주로 진행됐는데요.

제 뒤로 보이시는 것처럼 경찰들이 곳곳에 무리 지어 배치돼 있고, 경찰 펜스도 이중으로 설치돼 경계가 삼엄한 모습입니다.

현재까지는 반미 단체들의 집회만 시간을 두고 이어져 경찰과 별다른 충돌 없이 안전하게 집회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바이든 대통령 방한 둘째 날이자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늘 서울 용산 일대에 신고된 방한 찬반 집회만 10여 건에 달합니다.

앞서 반미단체인 민중민주당 회원 서른 명은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한반도 핵전쟁 위기를 불러온다고 규탄하며 주한 미군 철수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어서 오후 1시부터 전국민중행동과 참여연대도 종속적인 한미관계를 끊어내자는 취지의 대규모 방한 반대 집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보수 단체들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환영하는 '맞불 집회'에 나섰습니다.

탄핵무효본부 등 5백여 명은 삼각지역 남측에서 바이든 대통령 방한 환영 집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숙소로 머무는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 인근에 방한 환영 플랜카드를 곳곳에 내걸기도 했습니다.

그랜드하얏트 호텔 인근에서는 수십 명 단위의 소규모 방한 찬반 집회가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혹시 모를 양 집회 간 물리적 충돌에 대비해 경비 태세를 강화했습니다.

특히 용산 대통령 집무실과 그랜드 하얏트 호텔을 주 경호지역으로 삼아 경비 인력을 집결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서울 내 가용 가능한 인력을 모두 동원하는 '갑호 비상'을,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절반 인력을 동원하는 '을호 비상'을 발령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 방한 기간 지방 기동대 인력까지 끌어와 12개 중대 약 7천여 명의 인력을 동원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용산에 있는 전쟁기념관 앞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