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학교·유치원 '바이러스 차단' 관리 강화...비행기처럼 헤파필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름을 앞두고 정부는 유치원과 학교에 코로나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는 공기청정기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공기청정기 성능 기준을 마련해 실내 공기를 통한 코로나 전파를 차단하겠다는 겁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비행기 안에는 내부 공기를 걸러주는 헤파필터가 장착돼 있습니다.

병원에서 쓰는 가장 높은 등급의 필터로 코로나를 포함해 바이러스의 99.9%를 여과합니다.

에너지기술연구원도 이달 초 LED와 나노 튜브 등을 이용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99% 사멸시키는 광열 헤파필터를 개발했고, 제품을 생산 준비 중입니다.

이미 상용화한 것들도 있습니다.

전자식 마스크에 헤파필터를 달아 코로나 바이러스가 담긴 침방울을 차단한다거나

코로나 바이러스를 살균하는 기능을 갖춘 공기 청정기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겁니다.

방역 당국은 이 기술들을 코로나 확산 차단에 적극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질병청과 식약처, 산업부, 환경부가 모여 헤파필터의 바이러스 여과 성능시험과 공기 청정기 바이러스 제거 효율 시험 등 항바이러스 성능 인증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기준을 통과한 헤파필터를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부터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집단감염이 잦은 곳들이지만, 이들 시설에 설치된 공기 청정기는 미세먼지 억제용이라 항바이러스 기능이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박 향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특히 학교 같은 경우는 학생들이 집단적으로 한 공간에서 수업하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기 때문에 교육부 쪽에서 먼저 이런 부분에 대한 대책들을 마련했고 오늘 중대본에서 논의한 결과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수술실 외 일반 병동과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에 대한 환기 시설 기준도 강화합니다.

방역 당국은 또 여름이 오면 에어컨을 켜고 문을 닫아 실내 환기가 안 되고 환자 수가 늘게 된다며 환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는데,

하루 10분씩 3번 이상 자연 환기를 하고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환기설비를 계속 가동할 경우 공기 전파 가능성은 1/3까지 줄어듭니다.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