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식용유에 밀가루까지...물가 상승에 장바구니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식용유에 이어 밀가루까지 식자재 가격 상승이 심상치 않습니다.

실제 시민 밥상에 오르는 음식 가격까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현장 나간 취재기자 통해 더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역 롯데마트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최근 물가가 오르고 있는데 마트 분위기는 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마트 안에서도 밀가루를 진열해두는 곳에 서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일부 품목에는 품절이라고 표시가 돼 있습니다.

바로 옆 식용유 진열대로 가보시죠.

이곳 역시 물건이 있어야 할 진열대 곳곳이 텅 비었습니다.

실제로 지난주 금요일부터 지난 월요일 사이 마트의 밀가루 매출은 40% 정도, 식용유 매출은 50% 정도 늘었는데요.

직접 물건을 사러 온 시민 목소리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순만 / 서울 후암동 : 보통 마트에 와서 몇 가지 넣으면 5, 6만 원이면 됐는데 지금은 10만 원이 훨씬 넘어가니까 마트 오는 횟수를 좀 줄여야 해요.]

이렇게 가격과 매출이 요동치는 건 수입 차질 때문입니다.

현재 우리나라의 밀 자급률은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데요.

최근 밀 생산 세계 3위인 인도가 가뭄 때문에 수출을 통제하면서 국제 밀가루값이 출렁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한 국내 밀가루 제조사는 원재료 상승을 이유로 20% 수준의 가격 인상 계획을 통보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실제 시민들 밥상에 올라가는 라면과 빵 등 여러 음식의 가격 상승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미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인 4.8%,

외식물가 상승률도 98년 이후 가장 높은 6.6%를 기록했는데요.

다행히 현재 국내 제조업체들은 3개월에서 6개월 분량의 밀가루를 미리 쌓아 놓은 데다가

인도가 주 수입원이 아니라 당장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입니다.

정부는 밀가루 가격 상승분의 70%를 국고로, 나머지 20%를 제분 업계가 부담하게 하겠다며 재정 투입을 시사하기도 했는데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미국 등 다른 수입국에서의 작황 부진 등을 고려하면 위기는 더 커질 수가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지금까지 서울역 롯데마트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