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큐] 인천공항 '북적'...해외여행 시 꼭 챙겨야 할 것은?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 인천공항 출국장의 모습입니다.

여권을 들고 짐을 맡기는 여행객들의 발걸음이 가벼워 보입니다.

지난 2년간 보기 어려웠던 활기가 느껴지는데요.

지난달 21일부터 해외입국자의 자가격리 의무가 면제되면서 해외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난 겁니다.

실제로 지난 4월 첫째 주 인천공항 이용객은 13만 3천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정도 늘었습니다.

해외여행 상품도 나오면 완판입니다.

지난 3일, 한 홈쇼핑에서 판매한 '북유럽 10일 패키지' 상품은 70분 만에 26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이처럼 해외 여행객이 급증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닌 만큼 해외 여행지 별로 PCR 음성 기록 등 반드시 챙겨야 할 것이 있습니다.

먼저 해외로 나갈 때 현재 미국과 영국, 캐나다와 베트남,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39개국은 입국할 때 백신 접종자의 경우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되지만 우리나라처럼 일본과 중국, 인도네시아 등 20개 나라는 PCR 검사 '음성' 증명서를 내야 합니다.

여행을 마치고 돌아올 때는 반드시 PCR 검사 증명서를 공항에 제출해야 합니다.

결국 해외 여행에 가는 나라에서도 PCR 검사를 요구할 경우, 입국과 출국 최소 2번은 검사를 받아야 하는 겁니다.

검사 비용은 나라마다 다릅니다.

인천공항에서 PCR 검사를 받으면 12만 원이 드는데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공항은 26만 원, 일본 나리타공항은 31만 원이 듭니다.

항공업계와 여행업계에선 PCR 검사 완화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4인 가족이 미국에 다녀오면, 검사비로만 100만 원이 넘게 드는 만큼, PCR 검사를 신속항원검사로 바꾸거나, 유증 상자와 위험지역 입국자에 한해서만 PCR 검사를 시행하자는 겁니다.

해외 여행 중 코로나에 걸릴 가능성에 대비해 여행자 보험도 꼭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코로나 특약에 가입하면, 통원 치료비는 물론 입원 비용도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다만 코로나 격리를 하며 발생하는 숙박비와 식비 등은 본인이 부담해야 합니다.

항공권 취소료와 추가 항공권 비용도 여행객이 모두 부담해야 하는 만큼 해외 여행지에서도 꼭 방역수칙을 지키는 게 좋습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