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확산 속 '귀성 시작'...임시선별진료소 등 방역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오미크론 확산 속 귀향 시작…터미널 등 ’방역 강화’
코로나 확산 우려에 ’불안한 귀성길’…PCR 검사 뒤 고향행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 7곳에도 ’임시 선별검사소’ 마련
고속도로 휴게소 취식 불가…임시 화장실 579칸 추가 배치
[앵커]
오미크론 대유행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이번 설 명절에는 하루 평균 480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터미널과 기차역,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임시 선별 진료소가 설치되고 방역도 한층 강화됐습니다.

오후 들어 서서히 귀성 인파가 몰리고 있는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김대겸 기자!

[기자]
네, 저는 서울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사실상 오늘부터 연휴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을 텐데요, 현장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전 9시부터 이곳에 나와 있었는데요, 오후 들어 확실히 귀성객들이 많이 몰리고 있습니다.

터미널 안쪽으로 가족이나 친구, 연인 단위의 귀성객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혹시 모를 감염을 막기 위해 이곳 승차장 출입구 곳곳에는 발열 감지 카메라가 설치돼 감염 의심자들을 찾아내고 있고, 곳곳에 손 소독제도 많이 비치돼있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시민들도 귀성길이 불안할 수밖에 없는데요,

고향으로 내려가기 전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다는 시민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함께 들어보시겠습니다.

[조희지 / 서울 쌍문동 : 안 그래도 부모님이 (확진자 수가) 갑자기 급증해서 위험하지 않냐 하셔서. 그런데 이번 설날이 아니면 또 내려갈 시간이 없어서 그냥 검사 받고 내려가려고요.]

오후 1시 기준으로 고속버스터미널 예매율을 보면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부산과 광주 84%, 대전 76%, 강릉 71% 예매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철도 이용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창가 자리로만 17만1천 석을 100% 비대면 예매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열차 예매율은 낮 12시 기준 상행선 75.2%, 하행선 90.9%로 전체적으론 83%가 매진됐습니다.

상행선은 아직 여유가 있지만, 서울에서 내려가는 열차는 노선 별로 경부선 96%, 전라선 94%, 호남선 91%입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2일까지 2천877만 명의 귀성객이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는데요.

하루 평균 480만 명, 차량으로는 462만 대가 이동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설과 비교해 17.4% 증가한 수치입니다.

[앵커]
귀성객들도 쉽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터미널 바로 앞에 임시 검사소도 운영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버스 터미널 바로 앞에 임시 선별검사소가 운영되고 있는데요,

명절을 앞두고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아지면서 임시 선별 검사소를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버스 터미널 바로 앞이라 귀성길 이전이나 이후에 가까운 곳에서 검사를 받을 수가 있는 건데요.

이처럼 고향을 오고 가는 중에 이상 증상이 있으면 바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이곳 고속버스터미널을 포함해 서울역, SRT 수서역, 김포 공항 등에 임시 선별검사소가 설치돼 있습니다.

서울 방향 안성 휴게소와 하남 방향 이천 휴게소, 서창 방향 용인 휴게소 등 고속도로 주요 휴게소 7곳에도 임시 선별검사소가 마련돼 이동 중에도 검사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방역도 대폭 강화됩니다.

우선 서울시의 경우 철도역이나 공항과 맞닿아 있는 서울역, 김포공항역, 고속버스터미널역 등 8곳을 '방역 강화 역사'로 지정하고 소독 횟수를 최대 3회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고속도로를 이용할 때에도 휴게소 안에서는 어떤 음식도 먹을 수가 없고 포장만 가능합니다.

휴게소와 졸음 쉼터 곳곳에 579칸의 임시 화장실이 추가로 설치됐고 거리 두기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 인력도 배치됩니다.

방역 당국은 되도록 이동을 자제하고 이동하더라도 한 곳에 가능한 짧게 머물고 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강남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YTN 김대겸입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