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9층에서 여자친구 떨어트려 살해...첫 공판서 "심신미약"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19층에서 여자친구 떨어트려 살해...첫 공판서 "심신미약" 주장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고층 아파트에서 떨어뜨려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첫 재판에서 심신미약을 주장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 살인 혐의로 기소된 32살 김 모 씨의 1차 공판기일을 열었습니다.

김 씨 변호인은 범행을 자백한다고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김 씨가 정신질환으로 지속해서 치료받았다며 정신감정을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3월 공판에서, 정신감정 채택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앞서 김 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아파트에서 연인 사이였던 피해자의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뒤 아파트 19층에서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YTN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