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곽상도 "남욱이 준 돈은 변호사 비용"...檢, 영장 재청구 조만간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에 연루돼 검찰에 재소환된 곽상도 전 의원이 6년 전 남욱 변호사에게서 받은 5천만 원은 변호사 비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불법 정치자금이나 대가성 있는 뇌물일 가능성도 무게를 두고, 구속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곽상도 전 의원은 2016년 남욱 변호사에게서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다만, 수사받던 남 변호사에게 변호사 업무를 해준 대가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시점도 총선 직후가 아니라, 국회의원 예비후보 신분이었던 3월 1일이라고 했습니다.

첫 조사나 구속영장 심사 때 다 했던 얘긴데, 검찰이 이제 와 새로 확인한 것처럼 언론에 흘리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정당하게 번 돈이고 검찰도 그걸 안다는 주장인데, 언제, 무슨 사건으로 남 변호사를 변호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변호사로서 알릴 의무는 없지만, 처음 입장문을 낼 땐 '구속된 사건'이었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단순 '수사 관련'이라고 말을 바꿨습니다.

남 변호사는 2015년 6월 수원지검이 수사했던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으로 구속기소 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고 풀려났습니다.

당시 곽 전 의원은 다른 영리활동을 할 수 없는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이었습니다.

곽 전 의원 측에 재차 물었더니, 2015년 3월 이사장 취임 전 변호사로 활동할 때라며 거듭 문제가 없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왜 1년이 지나서야 돈을 받았는지는 역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곽 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뒤 남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를 비롯한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 정치후원금을 받기도 했습니다.

[곽상도 / 전 의원 : (지난해 10월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 당시) : 그건 그분들한테 여쭤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제가 화천대유나 여기에 대해서 뭔가를 한 게 지금 아직, 다 찾아보셨다면서요. 제가 뭔가를 한 게 없습니다.]

위법은 없었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지만,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검찰은 구속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아들을 통해 50억 원을 챙겼다는 알선수재 혐의를 소명하지 못해 영장이 기각됐는데, 지금은 정치자금법 위반이나 뇌물 등 추가 혐의가 포착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첫 구속영장에 특정하지 못했던 알선 상대방 역시 구체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