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역주행 사고' 포천 베어스타운 합동감식..."감속기 정밀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국과수 등 '합동감식'…"감속기 정밀 조사"
전문 수리업체도 참여…리프트 분리 뒤 점검 예정
"감속기 고장으로 사고 추정…브레이크도 이탈"
일주일 전에도 리프트 화재…5기 모두 '안전검사'
[앵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리프트 역주행 사고가 일어난 포천시 스키장 '베어스타운'에 대해 합동 감식을 벌입니다.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감속기 부분에 고장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인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대겸 기자!

오늘 합동 감식 어떻게 진행되는 건가요?

[기자]
합동감식은 오전 10시 반부터 경찰, 국과수, 소방,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여러 관계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됩니다.

우선 현재까지 가장 유력한 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감속기 고장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인데요,

리프트 전문 수리업체가 중장비 등을 이용해 감속기를 들어 올려 분리한 뒤 정밀 감식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스키장 리프트는 모터와 감속기, 브레이크 등으로 구성되는데요.

감속기는 맞물려 있는 기어를 이용해 모터의 회전 속도를 제어하고 리프트가 위아래로 움직일 수 있게 하는 동력을 만들어 주는 장치를 말합니다.

사고에 앞서 리프트 운행이 갑자기 멈췄고, 비상 동력 장치를 이용해 리프트를 아래로 내려보내려 하는 과정에서 감속기가 고장 나 역주행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관계 기관의 설명입니다.

사고 당시 리프트에는 사람들이 타고 있어서 하중을 견디지 못한 리프트가 뒤로 밀려나게 됐고, 브레이크 역시 역주행 하는 힘을 견디지 못하고 이탈하면서 사고를 더 키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역주행 사고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에는 초급자 리프트 누전 차단기에서 화재가 발생해 비상 발전기를 가동해 승객들을 내리고, 운행이 하루 동안 전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포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에 사고가 난 리프트 외에 나머지 리프트 4기에 대해서도 안전상 문제는 없는지 임시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궤도운송법을 보면 리프트 기기 등을 운영하는 사업자는 3개월마다 시설 안전 점검을 한 뒤 1년에 2번 지자체에 보고해야 하고, 매년 한 번씩 정기 안전 검사도 받아야 합니다.

베어스타운은 최근 이뤄진 정기 점검과 정기 검사에서 모두 '이상 없음' 판정을 받았는데, 포천시는 추가 안전 검사를 통해 문제가 발견되면 행정 처분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 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