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성 단체 "'여가부 존폐 논쟁' 구호 말고 대안 제시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여성 단체 "'여가부 존폐 논쟁' 구호 말고 대안 제시해야"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정치권의 '여성가족부 폐지' 논란과 관련해 대선 후보들이 구호만이 아닌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여가부 폐지 논란이 소모적 정쟁이 아니라, 발전적 대안 모색의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여가부 존폐 논쟁에 가담하고 있는 대선 후보들은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각 부처에 흩어진 저출산, 영유아, 청소년, 여성, 노인 등의 문제를 다루는 기능과 역할을 한데 모아 재정립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여가부 폐지 논란에 대해 "정부 부처 내에 여성가족부를 만들기 위해 오랫동안 싸워왔던 단체로서 참담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여가부 폐지론이 부상한 데는 여가부의 책임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계훈희 (khh02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