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번 설 연휴도 걱정 반 기대 반"...전통시장은 모처럼 '북적'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여파로 고향 방문 포기한 사람도 많아
전통시장 역시 손님들 발길 붙잡기 ’분주’
모처럼 대목에 상인들 얼굴 ’함박웃음’
[앵커]
설 연휴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좀처럼 명절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역에는 미리 고향을 다녀오려는 사람들이 발길이 꾸준히 이어졌고, 전통시장도 모처럼 활기찬 모습이었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설 연휴를 한 주 앞둔 주말, 서울역은 시민들로 붐빕니다.

연휴 시작 전 미리 고향을 다녀오려는 이들은 바쁜 걸음을 재촉합니다.

[백승현 / 인천 중산동 : 설날에 너무 붐빌 것 같아서 일찍 내려가고 있고, 가면 같이 가족들끼리 식사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 등의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이번 설에도 고향 방문을 포기한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장아롱 / 대전 가장동 : 이번 설날에는 따로 안 모이고 그냥 집에 있는 가족들끼리만 지내기로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따로 움직이는 것도 좀 힘들 것 같고 해서….]

전통시장은 조금 일찍 설 준비를 하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모처럼 북적였습니다.

[조인자 / 서울 합정동 : 설 때 차례상에 놓으려고 물김치 거리 사러 왔어요.]

설 대목을 맞아 손님들의 발길을 전통시장으로 돌리기 위한 노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음 달 2일까지 서울 시내 전통시장에서는 설맞이 행사가 열립니다.

시장마다 명절 용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경품도 주기로 한 겁니다.

시장 안 통로마다 손님들이 몰리면서 상인들 얼굴에 함박웃음이 폈습니다.

[정순래 / 서울 망원시장 상인 : 어제 특히 많이 나오셔서 여기가 완전 명절 분위기가 돼서 어제는 장사도 잘 되고…. 코로나가 빨리 없어져서 우리 모두 정말 일을 하고 싶고요, 진짜 장사도 하고 싶고….]

설 연휴가 코앞까지 다가온 주말.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은 오랜만의 명절 분위기를 느끼며 고단함에서 잠시 벗어난 모습이었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