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확산 '비상'...3월 정상등교 가능할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파 속도가 빠른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교육부의 3월 정상 등교 방침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교육 당국은 검사 속도를 높이는 자가검사키트를 학교 현장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계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도 교육부는 3월 정상 등교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험로가 예상됩니다.

먼저, 학원과 독서실에 방역패스 적용이 무산되면서 청소년 백신 접종률은 어느 수준에서 정체된 상황입니다.

교육 당국도 "방역패스 효력 정지 이후 백신 접종률 증가율이 둔화됐다"고 판단했습니다.

오미크론 확산 세도 정상 등교를 어렵게 하는 요인입니다.

만약 신학기 준비가 한창인 2월 말 오미크론 대유행으로 하루 환자가 1~2만 명에 이른다면 3월 정상 등교 차질은 불가피합니다.

때문에 교육 당국은 등교 중단이란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코로나19 검사 다양화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유은혜 / 교육부 장관 (17일) : 교육부는 기존의 PCR 검사를 보완하면서 학교 현장의 경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상황에 대비하는 새로운 검사방법과 관련되는 방역 대응체계를 선제적으로 협의하고,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거론되는 방법 가운데 하나는 '신속 PCR 검사'입니다.

지난해 서울대학교가 대면 수업을 위해 학교 현장에 도입한 방식인데 정확도가 높으면서도 검사 결과를 1~2시간 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력과 비용 문제를 고려할 때 현실적으로 전국 학교에 적용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각 학교에 자가검사키트를 배포하는 방안도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검사 속도를 높여 감염자를 빨리 찾아내 전파를 막겠다는 것인데, 정확성은 우려되는 부분입니다.

[최재욱 /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 민감도는 떨어지지만 찾는 스크린 용으로 쓰는 거기 때문에 3월 들어서 전면 등교 또 정상화가 되기 위해서 신속 항원 진단 키트는 매우 유용한 검사 방법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교육부는 오미크론의 유행 상황과 백신 접종률 등을 토대로 학교 현장에서 사용될 검사 방안을 조만간 확정하고, 다음 달엔 세부적인 새 학기 학사 운영 방안도 발표할 계획입니다.

YTN 계훈희입니다.


YTN 계훈희 (khh02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