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계엄령 수사 은폐' 주장한 임태훈 소장 불기소

실시간 주요뉴스

검찰, '계엄령 수사 은폐' 주장한 임태훈 소장 불기소
군·검찰 합동수사단이 계엄령 문건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고소당한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는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이 임 소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했습니다.

지난 2018년 군인권센터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때 계엄을 검토한 기무사 문건을 공개한 뒤, 군·검 합동수사단은 관련 수사를 벌였습니다.

하지만 핵심 피의자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미국으로 출국해 내란 예비 음모 등 주요 혐의에 대한 수사가 잠정 중단되는 등 부실 수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임 소장은 지난 2019년 11월 기자회견을 열어 전 실장이 수사 결과를 은폐하려 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수사에 의지를 보인 법무관이 합수단에서 쫓겨났다고도 주장했습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