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모공원 '미리 성묘객' 북적..."설 연휴엔 온라인으로 해주세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해 설 연휴에도 코로나19 탓에 추모공원은 대부분 방문이 금지되고 온라인으로만 성묘할 수 있는데요.

주말을 맞아 전국 추모공원에는 설 명절 전에 미리 성묘하려는 추모객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준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고모 보고 싶어요∼"

납골함 앞에 꽃다발을 놓고 설날 인사를 드립니다.

부자가 함께 큰절하며 고인과의 기억도 되새겨 봅니다.

[박종숙 / 인천 만수동 : 이제는 편찮으시지 않고 편안하게 잘 계셨으면 하는 그런 마음을 가지고 인사를 드리는 거에요. (잘 지내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시라는 말씀드리고 싶어요.]

수도권 가족공원엔 설 연휴를 앞두고 '미리 성묘객'들이 몰렸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는 성묘와 봉안시설이 문을 닫기 때문입니다.

[홍경민 / 인천 청라동 : 다음 주가 설 명절인데 폐쇄한다고 연락이 왔길래 그 전에 미리 좀 추모를 하러 왔어요. 우리 가족의 안정과 행복을 위해서 항상 옆에서 잘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평소 명절 때마다 35만 명이 찾던 공원이지만 올해 설 연휴를 전후해서는 7만 명 정도만 방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환 / 경기 화성시 봉담읍 : 어릴 때 하늘나라를 가셔서 지금도 자주 생각이 나는데, 다음 주 설 연휴여서 할머니 할아버지 뵙기 위해 왔습니다.]

방역 당국은 21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모든 추모공원의 단체 제례실을 폐쇄하고 실내 봉안시설은 기일 같은 특수한 경우만 예약제로 추모를 허용하도록 했습니다.

대신 비대면 온라인 성묘를 권장합니다.

인천 가족공원이 제공하는 온라인성묘 시스템으로 차례상을 풍성하게 차려봤습니다.

떨어진 가족들도 인터넷으로 동시 접속해 제사를 지낼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가 365일 서비스하는 온라인 추모·성묘 시스템 외에도

국립 하늘숲추모원은 미리 신청을 받아 추모목을 점검하고 합동 제례를 드린 뒤 영상을 찍어 보내주는 등

추모공원마다 다양한 비대면 성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