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차 접종 후 오미크론 중화항체 최대 29배..."변이에도 효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뒤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최대 29배 늘어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확산세 속에 3차 접종이 가장 강력한 방어 무기가 될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을 당부했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국립감염병연구소가 백신 3차 접종으로 오미크론 변이를 얼마나 무력화할 수 있는지 분석했습니다.

실험 결과 델타와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론 오미크론에도 유의미한 예방 효과가 확인됐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로 1·2차 접종을 마친 뒤 화이자로 추가 접종을 진행한 그룹에서는 3차 접종 전보다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항체가가 29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화이자로만 3차 접종까지 진행한 그룹은 접종 전보다 오미크론 중화항체가가 17배,

아스트라제네카로 1차 접종 뒤 화이자로 2·3차 접종을 마친 그룹에서는 10배 넘게 늘었습니다.

그룹별 대상이 10∼15명으로 규모가 작고 60살 이상 고령층은 제외됐다는 한계가 있지만, 3차 접종 효과가 오미크론에도 분명히 확인됐다는 게 방역 당국 설명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절대적인 중화능을 나타내는 수준은 델타 균주보다는 (오미크론이) 낮게 나타난다는 점을 추가로 설명해드립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지금, 조속한 3차 접종이 무엇보다도 강력한 방어 무기가….]

실험처럼 3차 접종 뒤 2∼3주가 지났을 때는 감염 예방 효과가 높지만, 10주가 지나면 백신 효과가 40% 안팎까지 급감한다는 해외 연구자료와 관련해서는 위중증·사망 예방 효과는 오래 유지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정익 /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 : 오미크론 변이에 따라서 예방 접종 효과가 감소하는 부분을 나타내는 것이고, 위중증 예방이나 사망 예방 효과는 잘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90% 이상….]

실제 이달 1주차 확진자의 중증 진행 상황을 평가한 결과, 3차 접종군은 미접종 확진군보다 중증·사망 위험이 90%나 낮았습니다.

오미크론에 감염되더라도 3차 접종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겁니다.

국내 3차 접종률은 60살 이상 고령층이 84.1%에 달하지만, 18∼59살은 41.4%에 그쳐 청장년층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가 중요합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YTN 이형원 (lhw9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